Lee Kang Jun Studio

Rainwater Facility

김재민 / Kim Jaemin

Rainwater Facility

Rainwater Storage Facility in the City

김재민 / Lee Kang Jun Studio

Introduction

위치 : (서울시 강남구 수서동 735 수서역 공영주차장)

용도 : (문화시설)

층수 : (B3 – 3F)

대지면적 : (18,760㎡)

건축면적 : (5,745㎡)

연면적 : (45,575㎡)

Agenda

지금까지 우리는 빗물이 내렸을 때 즉시 버려야 한다는 전제로 사람들의 인식과 제도, 기술을 만들어왔다. 하지만 이제는 이러한 중앙집중식 관리 시스템뿐만 아니라 분산형 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도시 곳곳에 물 저장시설을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제안한다. 이 프로젝트는 이전에는 “이 지역에선 원치 않는 시설 (NIMBY)”으로 여겨졌던 물 관리 시설을 “도심 속 원하는 시설 (PIMFY)”로 바꾸는 것을 목표로 한다. 빗물을 수집한 후, 이를 정화하여 수영장이나 식물원 등에서 재사용할 수 있고 건물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제공된다. 또한, 정화된 빗물을 상수도관을 통해 이동시켜 주변에 물이 부족한 지역에 공급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빗물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속 가능한 물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이제 빗물은 재난이 아닌 소중한 수자원임을 인식한다

Theme Background

작년 2022년 서울지역은 물난리가 날정도로 강수량이 많았던 반면 남부지방은 전례없는 가뭄에 시달리는 유형으로 극단적으로 나뉘면서 이상 기후에 피해를 입었다. 홍수가 일어난 자료만 본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우리나라는 물이 많은 국가라고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수치로 본다면 그렇지 않다. 우리나라가 강수량은 풍부하지만 좁은 국토에 많은 인구가 살고 있어 수자원 여건이 아주 열악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홍수기에 이용하지 못하고 바다로 흘러가는 물이 많아 실제로는 더 열악한 실정이다. 현재 홍수 대비를 보면 빗물이 맨홀로 모이면 빗물 터널과 빗물 펌프장을 이용해 하천을 거쳐 바다로 방류한다. 지금까지 빗물은 내리는 즉시 버려야한다는 것을 전재로 사람들의 인식과 제도, 기술들이 만들어 졌고 이는 대규모 토목공사로 건설비용, 환경 부담, 비지비용이 들고 1년 중 비가 많이 오는 며칠만을 위한 공간이 된다.

결국 새로운 패러다임의 물관리 방식이 필요하다. 댐과 같이 하류에 감당하는 중앙집중식만 의존하지 말고 분산형으로 관리해 도시 곳곳에 빗물저장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Concept

빗물을 수집한 후, 이를 정화하여 위 프로그램으로 제공이 된다. 물이 정화되는 단계를 분석했을 때 총 6단계로 정화가 된다. 이런 정화 시스템이 조닝에 그대로 적용이 되어 매스로 드러난다.

Site

정부가 공개한 침수 위험기역 7곳 중 피해가 컷던 강남구, 그 중에서도 수서동에 홍수대비시설 필요하다는 자료가 2030 서울 생활권 계획에 있었기에 사이트를 강남구 수서동으로 잡았다. 빗물을 저장하는 공간인만큼 넓은 부지가 필요했기에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려 했다.

사이트 위치는 수서역 인근 공영 주차장부지로 위 아래로 산이 두 개가 있어 빗물이 모이기에 적합한 위치이며 만약 사이트 용량에 초과하는 물들이 생긴다면 옆에 있는 탄천이 있어 내보낼 수 있기에 지리적으로 적합한 위치이다.

Design

매스에서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중첩과 중정으로 두 가지이다. 중첩은 기존 물이 정화되는 조닝과 더해져 각 프로그램들이 독립적이지 않고 중첩되어 시선교류가 되는 점을 구상했고 중정은 메인 공간인 지하까지 빛이 들어오게끔 만들기 위해 각 중첩된 공간마다 전이되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한다.

Drawings

단면을 보면 점차 정화 단계가 진행될수록 단차에 따라 내려가면서 중력에 의해 정화되는 공간을 구상했다.

Images

위에 층에서 보이는 중정 공간의 모습/

밑의 빗물이 정화되는 수공간 모습입니다. 메인 공간으로서 볼트 구조의 대공간 속에서 빗물이 걸러지는 모습을 관찰할 수 있으며, 각 매스들이 중첩된 공간은 중정으로 뚫려있어 빛이 세어나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사람들은 물이 흐르는 소리를 들으며 이 대공간 속을 걸어다니며 사색에 잠기거나 명상을 즐기기도 한다.

Maquette

Locatio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